北 ‘만수대창작사’ 그림 밀반입한 조선족 검거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북한 유명 인민 화가의 그림 1300여점을 밀반입해 판매한 혐의(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로 조선족 김모(46.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또한 김 씨가 밀반입한 그림을 갤러리와 인터넷 등을 통해 판매한 이모(47) 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작년 5월부터 지난 7월까지 북한의 ‘만수대 창작사 조선화 창작단’ 소속 화가들이 그린 산수화 등 그림 1308점을 몰래 들여와 이 중 1139점을 3천만원 상당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김 씨는 북한 국적의 남편이 중국으로 가져 온 그림을 국제우편을 통하거나 직접 국내로 밀반입한 뒤 인천, 대전, 광주 등지의 갤러리에 1점당 3~100만원씩을 받고 판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그림이 북한에서 만든 진품임을 증명하기 위해 인민복을 입은 북한 화가가 직접 그림을 들고 찍은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판매된 그림들은 창작단 소속 화가 중 최고등급인 조선인민예술가 2명을 비롯, 공훈예술가 2명, 1급 화가 40~50명이 그린 것으로 돼 있다.


중국에 사는 김 씨 남편은 ‘조선 해외동포 원호위원회’라는 단체 소속으로 ‘만수대 창작사 조선화 창작단’과 연간 8천달러와 그림 판매 대금의 반을 주는 조건으로 공급 계약을 맺고 평양을 왕래했다.


경찰 관계자는 “북한이 ‘조선 해외동포 원호위원회’를 통해 해외에 그림을 판매하고 있다는 것을 최초로 확인한 사건”이라며 “이런 방법으로 작년에 2천만원이 중국에서 북한으로 넘어갔으며 이 중 한국에서의 판매 대금 860여만원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밀반입해 판매되고 있는 북한 물품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