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만경봉호 이용한 나선-금강산관광 시작

북한 나선과 금강산을 오가는 국제관광단의 해상관광이 시작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나선시에서 나선-금강산 시범관광을 위한 국제관광단의 출항식이 열렸다며 “4박5일 일정의 이 관광은 조선의 동북단 라선시에서 화객선 만경봉호를 타고 조선동해를 유람하면서 금강산에 도착해 그곳에서 세계에 이름난 구룡연과 만물상, 삼일포, 해금강 일대 등을 탑승하게 돼 있다”고 전했다.


재일교포 북송수단으로 유명했던 만경봉호는 출항식 후 나진항을 출발했고 31일 강원도 고성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중앙통신은 중국, 러시아, 프랑스, 미국 등에서 온 기자들이 시범관광을 취재하려고 만경봉호에 동승했다고 전했다.


이번 시범관광에는 미국·러시아·유럽·중국·일본 등의 투자기업과 관광회사 관계자, 중국 동북3성 대표단, 미국의 AP와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영국의 로이터, 일본의 아사히신문, 홍콩의 봉황TV, 중국의 환구시보 및 CCTV, 동북3성의 흑룡강신문·길림신문·요령신문 등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