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마약·위조화폐 혐의 “일본인 2명 억류, 1명 추방”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마약과 위조화폐 혐의로 일본인 2명을 억류하고 1명을 추방했다고 4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지난 3월 14일 라선시에 들어온 일본인들인 전 JP다이린주식회사 대표취체역 후루야 마사끼, 일본 리아라이즈주식회사 대표취체역 아베 히데히꼬, 일본 스기다공업주식회사 전무 히로오까 다꾸미가 마약, 위조화폐 범죄로 해당 기관에 억류됐다”며 “그들이 범죄행위와 엄중성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후루야 씨는 북한에서 추방됐고, 2명은 법적으로 처리하고 있다며 “공화국 법과 국제법에 어긋나는 매우 엄중한 범죄로 그에 따르는 응당한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20일 라선을 방문한 일본인 3명 가운데 1명이 석방되고 2명이 구속돼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