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마약밀수혐의’ 일본인 석방

북한이 지난 2003년 마약밀수 혐의로 체포해 억류해온 일본 엔터프라이즈주식회사의 사와다 요시아키씨를 “인도주의적인 조치”에 의해 석방하고 출국시켰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법과 국제법에 어긋나게 마약밀수를 시도한 것으로 하여 2003년 10월 우리나라에 억류됐던 전 일본 엔터프라이즈주식회사 부장 사와다 요시아키가 공화국 해당기관의 인도주의적 조치에 의하여 13일 출국했다”고 밝혔다.

이 통신은 “해당기관의 조사 결과 일본의 모략 단체가 혐의자를 이용하여 (북한의) `만경봉 92’호를 마약 밀수선으로 매도하고 이를 계기로 우리 공화국과 총련을 악랄하게 모해하려던 비열한 음모의 진상이 명백히 밝혀졌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