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마식령’ 관광객유치 위해 러시아에 적극 구애”

북한이 강원도 마식령 스키장 관광객 유치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외국에 나가있는 북한 대사들이 현지인들에게 관광 확대를 위한 방안을 제안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이 러시아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러시아 극동 하바롭스크주(州)에 관광사무소를 설치와 현재 중단된 평양~하바롭스크 정기 항공편 운행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RFA는 이날 현지 언론 ‘아무르메디아’를 인용, 김문호 하바롭스크 주재 북한 영사가 지난달 중순 주 의회 지도자들을 만나 러시아인들의 북한 관광 확대를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 외교관 일행은 하라롭스크 의원들에게 관광사무소 설치와 정기 항공편 재개에 필요한 입법 등 지원을 요청했고 러시아 측은 북한과 관광을 포함해 경제·문화 분야 교류 강화에 지지를 표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김 영사는 “북한에 최신 스키장이 들어섰다”면서 러시아를 대상으로 마식령스키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평양 주재 외교관들과 그 가족을 마식령 스키장으로 초청해 적극적인 홍보를 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