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영호 신병관계로 모든 직무서 해임”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정치국 회의를 통해 리영호 정치국 상무위원 겸 인민군 총참모장을 모든 직무에서 해임키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이달 15일 열린 회의에서 리영호를 신병관계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 정치국 위원,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모든 직무에서 해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신병관계로 해임됐다고 밝혔지만 “회의에서는 조직문제가 취급되였다”고 밝혀, 리영호가 개인 건강 문제가 아닌 정치적 이유로 인해 해임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보통 북한에서 ‘조직문제’라는 표현은 권력 투쟁 등으로 인한 내부 문제 발생시 사용한다.

고위 간부 출신 탈북자는 “북한이 신병 문제라고 밝혔지만 회의서 ‘조직문제’라는 것이 제기됐다면 이는 리용호가 정치적 이유로 해임됐다는 것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적 문제가 아닌 신병문제로 인한 해임을 정치국 회의를 전격적으로 열어 결정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덧붙였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1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를 통해 (리 총참모장 해임을) 결정하고, 바로 다음날인 오늘 새벽에 신속하고, 공개적으로 보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1942년생으로 올해 70세인 리영호는 김정은이 후계자가 된 이후부터 군부를 장악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2010년 9월27일 차수에 오른 그는 다음 날 제3차 당대표자회에서 김정은과 함께 신설된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직에 올랐다.


지난해 12월28일 김정일 영결식에서는 김정은, 장성택 등 북한 권력핵심 인사 7명과 함께 김정일 시신을 운구하는 영구차를 직접 호위는 등 김정은 시대 군부 핵심 실세로 꼽혀왔다.


지난 8일 김일성 사망 18주기를 맞아 김정은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할 당시 리영호는 김정은의 바로 왼편에서 참배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