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설주 우상화 앞서 과거행적 지우기 나서”

북한 당국이 김정은의 부인인 리설주에 대한 우상화에 앞서 그의 과거 행적 지우기에 본격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설주가 은하수 관현악단 가수 출신이라는 것이 수령의 배우자로서 ‘격’이 맞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북한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김정은이 지난 7월 국가 원수로 추대된 직후 리설주 관련 녹화물을 수거하라는 포치(지시)를 각 기관과 기업소, 인민반에 내렸지만 수거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관련 ‘그루빠’를 조직해 재차 수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특히 리설주를 아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입단속’을 벌이고 있으며, 이와 관련 포치를 어긴 주민들에 대한 엄중 처벌이 예상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내부 소식통은 “평양 각 지역에 ‘그루빠’들이 단속 나와 리설주가 부른 노래가 수록된 알판(CD)을 모두 수거해 가고 있다”면서 “이 단속으로 시장이 한 때 난리가 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그루빠는 인민반을 통해 리설주의 모습이 담긴 알판(CD) 수거에도 나서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리설주가 부른 노래는 모두 세 곡이다. 알판에 이들 곡이 수록돼 북한 당국이 수거하라는 포치를 내렸다는 것이다. 그 중 한 곡은 ‘소백수(작은 백두산의 물)’라는 노래다. 일반적으로 북한의 알판에는 메인 노래를 부른 가수의 사진과 노래 제목이 게재돼 있다. 소식통은 “소백수라는 노래가 있는 알판에 리설주 사진이 있어 북한 주민들이 ‘리설주가 부른 노래를 수거하는 구나’라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자발적으로 바치라’고 포치를 내린 뒤 이를 어기면 엄중한 처벌에 내려질 것이라는 엄포를 놓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검열조직 구성과 관련 “그동안 외국영화·음악·도서·라디오방송 등을 단속해왔던 ‘109그루빠’는 아닌 것 같다”며 “CD 알판이 선전물이라는 성격을 감안했을 때 담당 부서인 각 지역 선전선동부 일꾼들과 수사 및 체포할 수 있는 인민보안부원들로 구성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그루빠는 관련 영상물 수거뿐 아니라 리설주에 대한 소문의 출처를 캐는 작업도 벌이고 있다”면서 “갑자기 벌어진 단속에 주민들은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안북도 소식통도 “김정은이 원수로 추대된 이후에 리설주가 부른 노래가 수록된 알판을 모두 수거하라는 포치가 내려졌다”며 “이유는 말해주지 않은 채 그저 ‘중앙의 방침이 떨어졌으니 알아서 바쳐라’는 식으로 통보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최근 리설주가 일반 살림집을 방문해 직접 음식을 만들어 주는 등 ‘친인민적’인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는 가운데 예술단 출신이라는 것을 은폐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소식통은 “리설주가 김정은의 배우자인 만큼 향후 우상화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예술단 출신이라는 점은 사실상 ‘격’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의 생모인 고영희도 만수대예술단 소속 무용수였으나 북한은 이를 철저히 감추고 인민의 지도자 부인으로서의 행적만 공개했다.



그러나 북한의 이런 조치가 제대로 된 성과를 낼지는 미지수다. 소식통은 “리설주가 ‘은하수 관현악단’ 독창가수로 주민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리설주는 2010년 하반기 김정일이 관람한 ‘은하수 관현악단’ 공연 무대에도 선 바 있다.



한편,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 리설주에 대해 특별한 호칭은 없이 가수로 불려졌으나 최근에 김정은의 부인으로 공개되자 호칭을 ‘부인’이라고 부르고 있다”면서 “김정일이 생전에 리설주를 며느리로 인정했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