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비아주재원 ‘귀국불가’ 통보…정보 유입 차단

북한 당국이 리비아에서 활동 중인 북한 외화벌이 일꾼들에게 귀국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의 한 소식통은 연합뉴스를 통해 “북한 당국이 리비아에서 외화벌이 활동을 하는 북한인들에게 귀국 불가지시를 내렸다. 이는 리비아 사태가 북한 내부의 사람들에게 유입되는 것을 두려워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리비아 내전이 발발하자 모든 국가가 자국민의 안전을 위해 리비아에 거주하는 자국민을 소환했지만 북한만은 리비아에 거주하는 외화벌이 인력을 귀국하지 못하게 했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이 리비아 주재 북한대사관에 보낸 지시문은 현지에서 리비아 당국의 조치를 따르라는 내용이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리비아 지방도시에는 의사·간호사·건설노동자등의 북한인이 200여명이 합숙생활을 하며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국가에 파견돼 있는 외화벌이 일꾼들도 당분간 귀국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6일 리비아 서부도시 미즈다에서 NATO군의 폭격으로 중상을 입은 북한의사 부부가 북한 당국의 입국거부 조치에 따라 현지에서 대기 중 피해를 입은 바 있다.


한편 북한은 북아프리카, 중동의 민주화 운동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기 위해 리비아 주재 북한인들에 대한 귀국금지 조치와 함께 컴퓨터·휴대전화 등 각종 IT기기에 대한 전방위 규제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