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근 파견은 보다높은 차원 협상 용의”

북한의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이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이 선출된 시점에 뉴욕을 방문한 것은 “우연이 아니라” 그동안의 사태 진전을 토대로 “미국측과 보다 높은 차원에서” 현안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0일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조미 현안 해결, 오바마 새 정권의 과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통이 큰 정치로 변혁의 흐름을 주도한 실적”이 있다고 상기시키며, 오바마 당선인측에 대해 “관례화된 악습(대북 압력)을 답습하여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정권 출범 초기부터 독자적인 정책을 적극 추진해나갈 필요”을 제기했다.

신문은 그러나 오바마 당선인이 적대국 지도자와 대화의 조건이 갖춰져야 한다고 말한 것이 “조선(북한)의 ‘선 행동’을 요구하는 것이라면 과거의 오만한 미국식 외교와 다를 바 없다”며 대북 외교 변혁의 우선순위에 ‘적대시 정책’의 전환을 둘 것을 주장하고 “미국이 변하면 조선도 호응할 것이며, 새로운 조미관계의 구축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문은 “압력 노선에 매달리다가 궁지에 몰려 어쩔 수 없이 대화에 나섰던” 부시 행정부를 비난하고 “관건의 협상에 대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즉 북미 정상회담의 “실현 여부는 출범 후 새 정권의 행보를 지켜보고 판단해야 할 일”로 북한은 “현안 문제 해결의 기본 걸림돌이 미국의 적대시 정책에 있다는 관점에 서서 원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오바마 당선인이 조선과의 직접 대화를 중시하고 적극적인 관여정책을 실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은데 선행자의 전철을 밟지 않는 탈(脫)부시를 시도하는 차원이라면 변화의 폭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며 미국발의 국제 금융위기, 첫 흑인대통령의 탄생 등이 보여준 것은 “유일 초대국의 존재방식까지도 바꾸어나가야 할 세계사적인 전환의 시작”이라고 말해 북한에 대한 인식의 근원적인 전환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