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근 다시 뉴욕 방문…북미 추가접촉 관심

미국을 방문 중인 북한 외무성 리근 미국국장이 29일(현지시간) 뉴욕으로 다시 돌아와 방미 후반 일정에 들어갔다.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에 참석했던 리 국장은 이날 저녁 비행기편으로 뉴욕 JFK 공항에 도착한 뒤 맨해튼의 한 호텔에 투숙했다.

리 국장은 공항과 숙소에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에 합의가 이뤄졌는지,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성 김 북핵특사와의 접촉에서 진전이 있었는지 등에 관해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할 말이 없다”며 굳게 입을 닫았다.

그는 수행원들에게 기자들을 자신에게서 떨어뜨리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지난 23일 뉴욕에 도착해 방미 일정에 들어간 리 국장은 지난 24일 성 김 특사와 만나고 26~27일에는 샌디에이고 동북아협력대화에 참석했다.

리 국장은 30일 낮에는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와 코리아소사이어티 공동주최로 뉴욕에서 열리는 북한 문제 토론회에 참석해 미국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과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뉴욕의 북한 문제 토론회에 성 김 특사가 참여할지에 대한 결정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이날 밝혔다.

그러나 리 국장이 주말까지 뉴욕에 머문 뒤 11월2일 미국을 떠날 예정이어서 이 기간에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 북미 양자대화,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등을 논의하기 위한 성 김 특사와의 추가 접촉이 이뤄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켈리 대변인은 지난 주말부터 이뤄진 잇단 북미 접촉과 관련,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미 정부 당국자의 전날 언급에 대해 “이 접촉들을 규정지을 준비는 돼 있지 않지만, 이것이 아무런 진전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해 리 국장과 성 김 특사와의 접촉에서 일부 진전은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