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근 국장 베이징 도착

이달 말 미국에서 열리는 포럼에 참석할 예정인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20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이날 낮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한 리 국장은 ‘언제 미국에 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곧 갑니다”라고 짧게 대답한 뒤 주중 북한대사관이 마련한 차량을 타고 베이징 시내로 향했다.

리 국장은 오는 26~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동북아시아 협력대화(NEACD)에 참석할 예정이며 미국 국무부는 리 국장의 비자를 승인한 바 있다.

북핵 외교가에서는 리 국장이 조만간 미국을 방문, 협력대화를 전후해 북.미 비공식 실무접촉을 가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등 북미 양자대화가 북핵 협상의 근간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리 국장은 이번 방미 기간 성 김 미국 측 6자회담 대표와 비공식적인 접촉을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베이징 외교가는 리 국장이 당초 예상한 이번 주말보다 빨리 출국한 것을 두고 방미 전에 중국 측과 북핵 현안 등을 조율하기 위해서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들은 북핵 6자회담 차석대표인 리 국장이 방미 전에 중국 측 6자회담 대표단과 만나 북.미 대화 이전에 중국과 관련 사항을 협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