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근 “美 어느 정부에도 대응준비 돼 있다”

미국 대선 이후 처음으로 미북간 접촉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은 미국의 어느 행정부가 나와도 북한은 대응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리 국장은 6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 사무실에서 성김 미 국무부 북핵특사와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한 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리 국장은 “미국의 여러 행정부를 대상(상대)해왔고, 우리와 대화하려는 행정부, 우리를 고립하고 억제하려는 행정부와도 대상했다”며 “우리는 어느 행정부가 나와도 그 행정부의 대조선 정책에 맞게 대응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리 국장은 기자들 사이에서 오바마 당선에 관한 질문이 몇 차례 나오자 “이건 답을 해야 될 것 같다”며 이런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미북 양측은 북핵 검증 및 핵불능화에 따른 에너지 지원 문제 등을 집중 협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 특사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비핵화 2단계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어디까지 도달했는지부터 앞으로 계속 짚어야할 문제에 이르기까지 검증과 에너지 지원 문제 등을 포함한 광범위한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리 국장도 “10.3 합의에 따라 각 측의 의무를 어떻게 이행했는지를 깊이 있게 대화를 나눴고 논의는 부드럽고 폭넓게 잘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이런 논의를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논의는 진전을 이루느냐 마느냐에 관한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에 합의를 했기 때문에 앞으로 무엇을 더해야 하는지 등에 관해 단지 의견 교환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6자회담 재개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이 의장국 입장에서 개최일정을 조정하고 있는 만큼 이날 회동에서는 다루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특사는 6자회담 일정은 중국이 조만간 제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은 앞서 북한이 핵시설 검증을 위한 샘플채취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6자회담 당사국에 통보했다는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가 나온 직후 열린 것이어서 이와 관련된 의견교환도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어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저녁 리 국장과 만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검증 이행문제에 관해 추가 협의를 갖는다. 회동에는 성 김 특사도 배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리 국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은 NCAFP가 7일 주최하는 북핵문제 세미나에 참석할 예정이여서 프랭크 자누지 한반도정책팀장을 비롯한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 진영과 서로의 의중을 탐색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