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롯데관광에 개성관광 제의

▲ 롯데관광 홈페이지의 금강산 관광코너

북측이 롯데관광에 개성관광을 시행할 것을 제의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롯데관광 관계자는 이날 “북측이 지난 8월말 평양에서 열린 `2005 평양오픈골프대회’ 참관차 평양을 찾은 김기병 회장에게 개성관광사업을 해보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구두로 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철저히 비즈니스적인 측면에서 수익성이 있는지 따져보고 있으며 북측에서 조만간 다시 연락을 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북측이 더 이상 대북관광사업을 현대 독점 방식으로 진행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돼 귀추가 주목된다.

현대측은 이에대해 “개성관광은 지난 2000년 북측과 맺은 7대 사업독점권에 적시된 것으로 현대가 독점권을 갖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롯데관광 관계자는 “우리가 금강산관광 모객의 상당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등 현대는 우리의 사업 파트너인데 마치 내홍을 틈타 이익을 취하려는 것같은 모양새여서 상당히 곤혹스럽다”면서 “절대 그런 것은 아니며 윈윈하는 방안을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관광은 철도청과 합작투자해 만든 `KTX관광레저’를 통해 개성 열차관광을 실시하기 위해 이미 지난 3월 통일부로부터 대북접촉 승인을 얻었다.

롯데관광측은 “현대에서 버스로 육로관광을 하니 우리는 열차관광을 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이 롯데관광측에 대북사업을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90년대 초반 포괄적인 대북관광 사업에 대한 제안이 있었지만 사업성이 불투명해 받아들이지 않았고 DJ정부 시절에도 제안이 있었으며 최근에는 지난 6월 평양관광을 실시하자는 의사도 전달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관광은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신정희씨의 남편인 김기병씨가 운영하는 회사로 업계 3위권의 대형 여행업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