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로켓 연료주입…내달 12,13일 발사 가능성”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위해 연료주입을 시작했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서울 대북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로켓에 연료를 주입하기 시작했다”면서 “위성발사가 임박해있다. 다음달 12, 13일에 발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태양절 전후인 12~16일, 오전 7~12시 사이에 발사할 것이라고 국제기구에 통보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23일 ‘광명성 3호’ 발사작업이 ‘본격적인 실동단계’에 돌입했다고 발표했으며 27일에는 외무성 대변인을 통해 “평화적 위성발사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 우주개발국 부국장은 28일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외국 전문가와 기자들에게 위성 발사 실황을 전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광명성 3호 위성은 질량 100㎏, 수명은 2년”이라며 “촬영기가 설치돼 사진을 비롯한 관측자료들을 위성관제종합지휘소에 보내온다”고 밝혔다.


인공위성 전문가들에 의하면, 북한의 주장처럼 실용위성일 경우 질량과 수명이 각각 500kg, 5년 이상 돼야 한다. 때문에 이번 북한의 로켓 발사 목적이 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미사일 성능 실험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