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로켓 발사 카운트다운 돌입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예정보다 나흘 앞서 발사대에 장착한 것으로 확인돼 발사일을 앞당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정보당국에 따르면 북한 로켓은 지난 24일 오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의 미사일 발사장의 발사대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28일께 발사대에 장착될 것이란 예상보다 나흘이나 앞선 것이다.

로켓이 발사대에 장착되면 실제 발사까지 연료주입 과정만 남겨놓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발사 초읽기에 돌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발사일 빨라지나 = 발사대에 장착된 로켓에 연료를 주입하는 데는 3~4일이 소요된다. 실제 북한은 2006년 7월5일 대포동2호 미사일을 발사할 당시에도 3~4일 전에 연료주입 작업을 마쳤다.

북한이 지금 로켓에 연료주입 작업을 시작한다면 기술적으로 28~29일 사이 충분히 발사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 때문에 미국과 일본 언론은 다음달 4~8일로 예고된 발사일이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할 것이라고 국제기구에 통보한 일정을 지킬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로켓이 발사된 이후 국제사회와의 마찰을 최소화하고 인공위성이란 주장의 정당성을 담보하기 위해 발사 예고일을 준수할 것이란 관측인 것이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한 전문가는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발사체를 다음달 4~8일 쏘겠다고 공개적으로 통보한 것은 자신감을 표출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발사 이후 국제사회와의 마찰을 최소화하고 인공위성이라는 주장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발사 예정일에 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도 “북한은 미사일을 발사대에 장착한 단계에서부터 기상 상황이나 내부, 외부적인 여건 등을 분석할 것”이라며 “국제기구에 통보한 예정일에 발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정보당국도 북한이 다음달 4~5일 발사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 3월11일 시험통신위성 ’광명성 2호’를 운반로켓 ’은하-2호’를 이용해 다음달 4~8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4시 사이 발사할 것이라고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통보한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