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로켓 발사전 미.중.러에 통보”

북한은 지난 5일 장거리 로켓 발사에 앞서 미국, 중국, 러시아 등에 발사 사실을 알려준 것으로 6일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는 이날 오전 8시 여의도 한 호텔에서 최종흡 국가정보원 제3차장(대북 담당)을 출석시킨 가운데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한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 참석 의원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보고를 종합해 보면 북한이 로켓 발사를 한 날(5일) 사전에 그 사실을 미국, 러시아, 중국 등 3개국에 알려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이 미.중.러 3개국에 알린 내용은 “대략 몇시 이후 발사하겠다”는 것으로, IMO(국제해사기구)에 통고한 발사시점(4월4∼8일) 보다 더욱 구체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의원은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발사시점에 대해 통보받은 것은 없으며, 미국으로부터 전해들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북한의 이번 로켓 발사와 관련, “로켓으로서는 성공했지만, 인공위성의 궤도 진입에는 실패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참석 의원은 “위성이 궤도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속도가 붙었어야 하는데 속도가 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궤도에 진입하면 신호가 잡혀야 하는데 그 신호가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국정원은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전면참여와 관련, “방침은 정해져 있지만 앞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로켓 발사에 앞서 외교장관은 북한의 발사체를 인공위성이라고 하고, 청와대 대변인은 미사일이라고 했다가 나중에 로켓이라고 말을 바꿨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파악한 것은 무엇이며, 기본 정책은 무엇이냐”고 집중 질의했다.

또한 야당 의원들은 로켓 발사와 관련, 한미간 공조가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해 의구심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