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러 은행 계좌에 자금 예치 추정”

“러시아는 북한에 열려있는 마지막 금융피난처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지난 29일 피터 벡 국제위기감시기구(ICG) 동북아 사무소장이 러시아와 북한 간 금융거래의 상당한 개연성을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벡은 “미국에서는 이러한 가정(러시아가 대북 금융피난처라는 것)이 북한 체제 붕괴에 무관심한 러시아 입장을 고려할 때 상당히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양국간 구체적인 금융거래 내역은 언급하지 못했다.

이와 관련, 코메르산트는 전통적으로 러시아 주재 외교단이 이용해온 ’대외무역은행(브네쉬토르그방크)’에 북한의 자금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외무역은행측은 고객 정보 유출금지를 이유로 북한이 예치한 자금 규모를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코메르산트는 대외무역은행 외에 북한의 돈이 있을 곳으로 러시아 ’대외경제은행(브네쉬에코놈방크)’을 지목했지만 이 은행에 북한측의 계좌 유무와 거래 규모에 대해서는 밝히지 못했다.

단지 러시아 중앙은행 자료를 인용해 러시아 대외경제은행이 북한 대외무역은행에 몇 개의 계좌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은행 자료에 따르면 대외경제은행은 지난 1월 1일부로 평양 대외무역은행의 한 계좌에 4천550만달러, 다른 계좌에 550만달러를 갖고 있었으며, 지난달에만 한 계좌에서 200만달러, 다른 계좌에서 294만달러의 금융거래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대외경제은행은 지난 1992년 보리스 옐친 전 러시아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러시아와 북한간 방산협력에 따른 신용결제를 위해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코메르산트는 러시아 은행권 소식통을 인용, 북한의 어떠한 은행도 대외경제은행에 계좌를 갖고 있지는 않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측은 북한이 러시아 은행들에 계좌를 개설해 자금 송출에 활용할 것이라는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이러한 소문은 적어도 신뢰할 수 없는 것이고, 크게 말하자면 ’도발’일뿐”이라고 강조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