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러시아 극동 지역서 대규모 농장 운영계획

북한이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州)에서 대규모 농장을 운영할 것으로 1일 전해졌다.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아무르주 정부계 기업과 합병기엽을 설립하고 1천ha의 토지를 확보했다. 북한 근로자 수십 명은 이번 봄부터 아무르주가 제공한 농자재로 콩, 메밀, 밀, 감자, 채소 등을 재배해 북한으로 가져갈 예정이다.


신문은 “북한은 매년 반복되는 식량난을 극복할 수 있고, 아무르주는 소련 붕괴 후 농업이 쇠퇴한 탓에 발생한 대규모 휴경지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해관계가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북한 농업성 대표단은 지난 2011년 9월 아무르주를 방문, 총 20만HA 규모의 휴경지를 임차하는 협상을 벌였다. 더불어 평안남도와 아무르주가 친선관계 합의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