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라진, 中과의 경협에 큰 기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북한과 중국 간 경제 협력이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북.중 경협 1번지로 꼽히는 라선특별시는 중국과의 경협에 큰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라진항을 방문하고 귀국한 중국의 한 대북 무역상은 31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만나는 사람마다 중국 훈춘(琿春)에서 라진항을 통해 상하이 등을 오가는 해상 항로 개통에 큰 기대를 걸고 있었다”며 “훈춘-라진 통로가 라선에 경제적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믿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1월 특별시로 승격되면서 라선은 인력 해외 파견이나 해외 인사 초청을 중앙 승인을 받지 않고 자유롭게 할 수 있을 만큼 폭넓은 자율권을 확보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중국과의 다각적인 경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료나 주민 모두 라진항을 통해 새로운 변화가 일고, 경제도 흥성하게 될 것이라며 ‘뭔가 해보겠다’는 의욕에 넘쳐 있었다”며 “중국 훈춘 너머의 원정리에서 라진에 이르는 기존 비포장도로에 대규모 인력을 동원,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모습도 목격됐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곧 개통될 것으로 여겼던 훈춘-라진 고속도로 건설이 북한과 중국간 통행료 징수 갈등으로 지연되는 바람에 중국이 사용권을 확보한 라진항 해상 항로가 아직 가동되지 않는 것을 상당히 안타까워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무역상은 “이달 초 중국 상무부 인사 30여 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이 라진항을 방문, 현지 시설을 둘러보고 라진항 조기 개항을 위해 북한과 협의한 것으로 안다”며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 때 북한과 중국이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한 만큼 곧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은 동북진흥책의 하나로 건설하는 창지투(長吉圖.창춘-지린-두만강) 개방 선도구를 동북아 물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동해 뱃길 확보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라진항 사용권을 확보, 지난 5월 훈춘-라진-상하이 해상 항로를 승인했으나 고속도로 건설과 징수 통행료 분배 등을 놓고 북한과 갈등하면서 해상 항로가 지금껏 운항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