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라선 완전 개방설”

북한이 동북부 교역도시인 라선시를 외국 기업에 완전 개방하기로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산케이신문이 8일 보도했다.


일본의 대북인권단체 ‘구출하자 북한 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의 북한 내부 소식통이 라선의 조선노동당 간부로부터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장성택 조선노동당 행정부장은 이달 라선을 방문, “6개월 후에 이곳을 완전히 개방하겠다”고 선언했다.


장 부장은 동행한 군 간부들에게 “군에 남아있어도 좋지만 군복을 벗어도 좋을 것”이라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매제인 장 부장은 사실상 북한의 ‘2인자’로 지목되는 인물이다.


북한은 1991년 12월 라진과 선봉을 묶은 라선구역을 북한 최초의 경제자유무역지대로 지정했지만 외국인의 기업활동에 제한이 많은 탓에 기대한 만큼 활성화되지 않았고 거의 방치돼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김 위원장의 시찰을 계기로 라선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경제자유무역지대 지정 후 처음으로 지난해 12월 라선시를 시찰한 뒤 “대외활동을 진공적으로 벌여 대외시장을 끊임없이 넓혀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달 라선시에서는 처음으로 남북합작기업이 승인되기도 했다.


1월 초에는 라선시가 특별시로 지정했고 최근에는 라선과 평양 등 8개 도시가 경제특구로 개발된다는 계획이 전해지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