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라선시 6개월 후 완전 개방 방침”

북한의 지도부가 동북부의 교역도시인 라선특별시를 6개월 후 외국기업에 완전 개방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일본 산케이 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의 북한인권단체인 ‘구출하자 북한 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의 북한 내 소식통이 라선시 당 간부들에게서 이같은 정보를 입수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의 매제로 경제 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장성택 행정부장은 이달 라선특별시에 대한 현지지도에서 “6개월 후 이 곳을 완전 개방한다”고 선언하고, 동행한 군 간부들에게는 “군에 남아있어도 좋지만 군복을 벗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신문은 “지난해 말 김정일의 현지시찰 후 라선시에 대한 새로운 경제 특구 지정 움직임을 한국 정부도 파악하고 있다”면서 “화폐개혁 이후 경제 혼란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북한의 지도부가 일부 도시에 대한 개방정책 가능성을 내보여 주목된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1991년 12월 라진과 선봉을 묶은 라선구역을 북한 최초의 경제자유무역지대로 지정했지만, 외국인의 기업활동에 제한이 많은 탓에 기대한 만큼 활성화되지 않았고 거의 방치돼왔다.


그러다 올해 1월 북한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통해 라선시를 ‘특별시’로 지정, 외국기업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최근 김정일의 시찰을 계기로 라선특별시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경제자유무역지대 지정 후 처음으로 지난해 12월 라선시를 시찰한 뒤 “대외활동을 진공적으로 벌여 대외시장을 끊임없이 넓혀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중국 지린(吉林)성이 북한의 라진항에 대해 10년 사용권을 얻었다고 반관영통신사인 중국신문사가 이날 보도하기도 했다.

신문에 따르면 리룽시(李龍熙)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당위원회 부서기는 7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하면서 이로써 지린성의 대외물류 길이 열렸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