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한분의 장군 모신 자랑과 기개” 선전

북한은 김정은의 생일(1월 8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공장 기업소 등 북한의 각급 조직은 ‘충성의 노래 모임’과 ‘기념녹음 강연’ 등을 진행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북한 소식통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8일 직장별로 체육대회, 문화예술 대회 등을 갖고 ‘충성의 노래 모임 행사를 가졌다”고 말하고, “지방당 조직에서는 중앙당에서 내려보낸 ‘기념녹음 강연’을 청취하는 행사가 있었다”고 전했다. ‘기념녹음 강연’은 김일성-김정일 정권의 위대성을 찬양하는 내용을 중앙당(당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에서 CD(알판)로 제작하여 각급 조직에 하달하는 ‘교양 강연’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충성의 노래모임에서 불려진 노래는 ‘남산의 푸른 소나무’ ‘조선아 너를 빛내리’ ‘발걸음’ 3곡이다.


이와 관련, 8일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이번 기념녹음 강연의 제목은 ‘또 한분의 장군을 모신 우리 민족의 자랑과 기개를 만방에 떨치자’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북한은 김일성 생일(4.15)과 김정일 생일(2.16)을 ‘민족최대의 명절’이라고 선전하며 통상 3일간 휴일로 기념해왔다.


북한은 지난 4일 노동당 비서국 명의 지시문을 통해 각 지방 당 기관들에게 김정은의 생일을 뜻깊게 기념하라는 지침을 하달했으며, 국방위원회 역시 같은 날 같은 내용의 지침을 각 군부대에 지시한 바 있다.


또 7일 오후 2시 북한은 1월 8일 김정은의 생일을 민족최대명절 중 하나라고 선전하며 이날을 휴일로 지정한다는 내용을 각 조직에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6일 오후 지방 당 조직에 ‘7일 오후 6시 경 중앙보고대회가 조선중앙텔레비전에 방영되니까, 모두 시청하라’는 중앙당의 지시가 내려진 바 있었다”며 “그러나실제 오후 6시 경 조선중앙텔레비전에 중앙보고대회가 방영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텔레비전 등 북한 매체들은 7일 열린 것으로 알려진 중앙보고대회와 관련해 8일 현재 공식보도를 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