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거짓말할 것, 때문에 6자회담 가치 없어”

조지 부시 미 행정부 시절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을 역임한 크리스토퍼 힐 전 동아태 차관보가 공개석상에서 ‘6자회담 무용론’을 제기했다.



힐 전 차관보는 27일(현지시간)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강연에서 “북한이 지난해 가을 방북한 지그프리드 헤커 스탠퍼드대 교수에게 우라늄 농축시설을 공개한 것은 그런 시설이 없다던 이전 주장과는 완전히 배치되는 것”이라며 “6자회담을 재개해도 북한이 이런 거짓말을 할 것이기 때문에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힐 전 차관보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모색하려는 움직임이 미국 행정부를 중심으로 가속화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힐 전 차관보는 헤커 박사의  ‘북한이 2009년 4월에 우라늄 농축시설 건설을 시작해서 지난해 말께 공사를 완료했다’는 전언에 대해 “그것은 마치 김일성이 36개홀 연속해서 홀인원을 했다는 주장이나 마찬가지”라는 비유를 들어 북한이 그처럼 짧은 기간에 관련시설을 구축하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 행정부의 정책이 단순히 북한 핵 확산을 저지하는데 그쳐서는 안된다”며 “북한의 핵무기 보유 자체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힐 전 차관보는 “만일 북한이 핵무기를 계속해서 보유하게 된다면, 이는 전 세계의 비확산체제를 웃음거리로 만드는 일이 된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궁극적으로 역내 다른 국가들의 핵무기 개발을 부추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 문제를 다뤄나가는 과정에서 한국이 원치 않는 대북정책을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며 “동북아 역내 군사적 준비태세를 점검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사일 위협을 포함해 북한의 군사적 도전에 맞서기 위해 필요한 전력을 재배치해야 한다”고 미 행정부에 권고했다.



한편 힐 전 차관보는 이라크 주재 미 대사를 끝으로 공직에서 은퇴한 뒤 지난해 8월부터 콜로라도주에 있는 덴버대 국제관계대학원 학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