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따라하는 짐바브웨의 무가베

영국 옥스퍼드 매그덜린대학의 명예 연구원인 R.W. 존슨은 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기고한 글에서 몇주전 짐바브웨 고위 관료들의 방을 방문한 사람들은 이들이 ’주체! 김일성의 연설과 글’이라는 책을 펴놓고 공부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하면서 무가베 대통령의 북한 따라하기를 이같이 소개했다.

그는 글에서 무가베가 김일성 사상에 매료됐다는 것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고 설명한뒤 김일성이 1994년 사망하자 짐바브웨는 그를 추모하는 위원회를 설립한 이후 매년 김일성 추모기간을 마련하고 있으며 무가베의 당인 ZANU-PF에도 주체 위원회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에서 김일성의 아들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이 대대적으로 기념되는 것과 같이 무가베도 이를 그대로 본받아 2월21일인 자신의 생일에 집단무용과 군사 퍼레이드 등을 열면서 ’친애하는 지도자’로 찬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들의 핵심 사상은 경제를 포함한 모든 것이 지도자의 뜻에 의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으로, 북한에서 이에 순응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수용소에 보내지거나 중국 등으로 도망갈 수밖에 없다면서 무가베의 야망 역시 이와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체사장도 무가베의 급진 사회주의와 마찬가지로 모순적이라면서 북한은 전적으로 소련의 지원에 의존했었고 짐바브웨도 수천명의 백인 농부들에 경제를 의존했지만 북한에 대한 소련의 지원이 끊기고 짐바브웨에서 백인 농부들이 추방된 이후 두 나라 모두 소득이 줄고 대규모 기근에 시달리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에서 기근으로 수많은 사람이 죽었지만 김정일 위원장은 이를 부정하고 초기에는 식량 지원도 거절했고 무가베도 2004년 세계식량기구가 식량 지원 제안을 했을 때 똑같이 행동을 했지만 결국에는 두 정권 모두 외국의 식량지원에 대거 의존하는 신세가 됐다고 평했다.

그는 지금 짐바브웨는 김일성이 자신의 아들을 후계자로 지명한 것과 마찬가지로 무가베에게 자신의 후계자를 지명할 수 있도록 하고 지명자가 선거없이 재위할 수 있게 한 헌법 개정에 직면해있다면서 그러나 짐바브웨에게 그나마 다행인 것은 무가베에게 자신을 계승할 젊은 무가베가 없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