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드레스덴’ 비난…”불순한 체제통일야망 버려라”

북한은 12일 우리 정부의 ‘드레스덴 선언’ 등을 거론하며 “남조선 당국은 체제통일이 스스로 멸망을 촉진하는 길임을 명심하고 어리석은 대결책동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불순한 체제통일 야망에서 깨어나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괴뢰들은 ‘신뢰 프로세스’의 기본 방점은 ‘북의 변화’이며 종착점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의한 통일’이라고 내놓고 떠들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남조선 집권자는 권력의 자리에 오르면서 그 무슨 ‘신뢰 프로세스’라는 것을 대북정책으로 들고 나왔다”면서 “그가 말하는 신뢰에는 ‘북이 핵을 포기하면 협력이 가능하다’는 터무니없는 조건이 달려있다”고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을 비난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 당국자들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운운하는 ‘신뢰’니 뭐니 하는 것은 ‘기만’이고 위선”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의 ‘체제대결소동’은 남북관계와 한반도의 긴장상태를 최악으로 격화시키고 핵 전쟁위험을 극도로 고조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남조선 괴뢰들이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산생시킨 미국의 핵위협에 대해 찍소리 없이 정정당당한 우리의 핵 억제력에 대해 악랄하게 걸고 들면서 그의 포기를 신뢰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것은 어처구니없는 망동”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민족에는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의 3대원칙을 구현한 가장 현실적인 통일방안인 고려민주연방공화국창립방안이 있다”면서 “남과 북에 존재하는 사상과 제도를 그대로 두고 평화적 통일을 이룩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은 연방제통일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4월에도 “박근혜가 독일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 무슨 통일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입방아질한 것은 ‘체제통일’에 대한 공공연한 선언”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