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두만강 얼어 탈북 용이해지자 보안원 급파

북한 당국이 중국과의 접경지역에 보안기관원들을 증파, 단속을 강화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10일 전했다. 한파로 두만강이 일찍 얼어붙어 탈북 시도가 늘어날 것이란 판단에 따라 예년보다 보름정도 앞당겨 단속에 나선 것이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두만강이 전반적으로 얼어붙어 탈북자가 늘 수 있다며 도 보안국 감찰과 보안원들이 국경지역에 증파됐다”며 “이들은 야간 순찰대로 활동하면서 통행인들을 단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함경북도 내 국경지역인 회령시, 온성군, 무산군, 경원군, 경흥군에는 지난 2일 보안원 수십 명씩이 파견됐다. 이들은 3월까지 해당 지역에 주둔하면서 낮에는 휴식을 취하고 야간에 주거지역, 두만강 연선도로 등을 순찰하면서 단속을 벌이고 있다.
 
이처럼 도에서 파견된 보안원이 단속에 나서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은 어두워지면 밖에 나갈 엄두를 내지 못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다른 지역에서 파견된 보안원에 검열될 때 공민증(신분증)이 없으면 무조건 압송돼 신원과 이동 사유 등이 확인될 때까지 갇혀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단속에 걸리면 탈북 혐의를 뒤집어쓸 수 있어 나가는 것을 자제하고 있다.


전기도 공급되지 않은 상황에 야간에 통행하는 것도 불편해지자, 주민들은 “발목을 묶어놓아 살아가기가 더 어려워졌다”, “마치 야간 통행 계엄령이 내려진 것과 같은 분위기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