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안 때아닌 폭설로 ‘아연'”

곡우(穀雨) 전날인 19일 강원도 동해안 대부분 지방에 폭설이 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밝혔다.

통신은 “강원도 해안지역에 특별히 많은 눈이 내렸다”며 “곡우를 전후한 시기 으레 비가 내리는데 때아닌 많은 눈이 쌓여 사람들을 아연케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원산시에서는 이날 오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23㎝의 눈이 쌓였는데 이는 당일 기상관측 이래 가장 많은 기록이었다.

문천시와 고산군, 안변군에도 각각 18㎝, 20㎝, 14㎝의 눈이 쌓였으며 세포군, 법동군 등 산간지방에서는 많은 진눈깨비가 내렸다.

또 함경북도 청진시와 무산군, 선봉군, 함경남도의 장진군에도 12㎝, 20㎝, 11㎝, 17㎝의 눈이 내렸다.

북한의 기상관측 전문가들은 “이번에 내린 눈은 봄 계절에 매우 보기 드물게 나타나는 이상기후”라며 “싹트기 시작하는 농작물에 많은 피해를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조선중앙텔레비전은 20일 “낮 최고기온이 평성 9.6도, 강계 4.2도, 혜산 2.8도로 당일 최고기온으로는 기상관측 이래 가장 낮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