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안서 지대지미사일 발사징후”

북한이 함경도 김책시 일원의 동해안에서 지대지 단거리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징후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2일 “북한이 2~3일 전 함경도 일원 동해안에 선박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이 포착됐으며 함경도 일원 동해안에 2~3일 전부터 이동식 발사대가 장착된 차량의 움직임이 분주한 것으로 관측됐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현재 북한의 군사동향으로 미뤄 장거리 탄도미사일이 아닌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대외적으로 이목을 끌기 위해 우선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가 상황을 지켜본 뒤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수위를 높일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나 각종 포사격 훈련 때 통상적으로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하고 있다”면서 “일본의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동해안을 순시하다가 북한의 통신 내용을 감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의 해상보안청도 이날 북한이 함경북도 김책시 연안 약 130km 해역을 이달 30일까지 항해금지구역으로 선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사거리 160km의 KN-02 등 단거리 미사일을 동.서해안에 실전 배치하고 있으며 2007년 5월25일과 6월19일, 6월27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