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안서 무수단 미사일 발사 징후 포착”

북한이 21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무수단(BM-25)’을 이동식 발사 차량에 탑재, 발사 장소인 동해안으로 전개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 등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이날 북한이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동향을 포착하고 관련 징후를 면밀히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의 교도통신은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북한이 차량 탑재형 이동식 탄도미사일 발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무수단’ 발사 준비를 위한 움직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특히 “미일 양국 정부는 6·25전쟁 66주년인 오는 25일이나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열리는 오는 29일에 맞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나카타니 겐 일본 방위상은 자위대에 북한의 미사일이 영공 또는 영해로 들어오면 요격하도록 하는 파괴 조치 명령을 내렸으며, 이와 함께 패트리엇 미사일(PAC-3)을 이용한 요격 태세를 갖추는 작업도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방위성은 이 외에도 해상배치형 요격 미사일 SM-3를 탑재한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을 일본 주변 해역에 배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거리만 3천, 4천km에 달하는 무수단 미사일은 주일미군 기지를 포함한 일본 전역과 태평양의 괌 미군 기지까지 사정권에 포함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3월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최근 두 달여간 총 4차례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험을 강행했으나 모두 실패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정은이 연이은 미사일 발사 실패로 구긴 체면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6·25전쟁 66주년에 맞춰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험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