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상 귀순자 11명 송환 재차 요구

북한은 지난 1일 동해 상으로 귀순한 북한 주민 11명의 송환을 재차 요구해 왔다.

통일부는 5일 “북한이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대남 통지문을 보내 지난 1일 동해 상으로 넘어온 주민 11명의 송환을 재차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번 북한의 귀순주민 송환 요구는 지난 2일과 4일 송환 요구에 이어 세 번째다. 북측은 2일에는 적십사회 중앙위원회, 4일에는 동해지구 군사실무책임자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북한측 인원 11명 전원 송환을 요구했었다.

북측은 특히 이번 통지문에서 우리 정부가 11명 모두 귀순 의사를 밝혔다는 발표와 달리 11명 중 일부는 당초 남으로 내려갈 의사가 없었다는 취지도 담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이 11명 중 일부에 대해 우리 당국이 회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귀순 사건이 향후 남북간 신경전으로 확산될 우려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자유를 찾아온 귀순자를 남북관계에 연동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많다. 귀순자 문제가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해석이 이어질 경우 귀순 자체에 대해 부정적 인식이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북한이 원하는 바이기도 하다.

한편, 어린이 2명이 포함된 남자 5명과 여자 6명 등 북한 주민 11명은 지난달 27일 3t 규모의 전마선(소형 고기잡이 배)을 타고 함경북도 김책시를 출발, 지난 1일 오후 주문진 해안 초소의 육군 초병에 발견됐다. 국정원은 이들 전원이 귀순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