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 로켓발사대 증축 완료…연내 발사 가능”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로켓 발사장 증축 작업이 거의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내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이날 지난달 4일 서해 로켓 발사장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공개, “2013년부터 시작된 서해 로켓 발사장의 주요 건설프로그램이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38노스는 이번 건설 프로그램이 현행 발사대를 증축하는 작업이라면서 이는 2012년 12월 발사에 성공한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보다 더 큰 발사체를 발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단 결정이 내려진다면 올해 말 발사가 가능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은하 3호보다 더 큰 로켓의 경우에는 실제 가동에 수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이번에 발사할 로켓은 은하 3호일 가능성이 여전히 크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발사장 내부의 움직임과 관련, “2012년 12월 발사 이래 처음으로 발사장 내 추진저장빌딩 근처에서 탱크가 포착됐다”며 “정확한 목적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38노스는 북한이 지난 8월 초순에 자체 개발 중인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KN-08의 엔진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