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기지로 미사일추정 물체 운반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미사일 기지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사정 4천300km~6천km)을 발사하려는 움직임을 포착하고 정밀 감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3일 “정보당국이 최근 위성을 통해 대형 ‘원통형 물체’를 실은 열차가 평안북도의 한 군수공장에서 동창리 인근으로 향하는 사실을 포착했다”면서 “이 물체의 길이가 길어 일단 미사일이 들어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 물체가 미사일이 맞다면 대포동 2호일 가능성이 크다”며 “발사대에 장착하는 기간 등을 감안하면 1~2달 내에 발사 준비를 마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현재 이 원통형 물체는 동창리 기지로 이송된 것으로 안다”면서 “물체가 덮개로 위장돼 있어 앞으로 정밀 식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작년 말 완공된 동창리 기지 주변에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이 지속적으로 관측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동창리 기지와 관련한 특이동향 외에 단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나 다른 특이한 군사동향은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보당국은 지난달 말께 북측의 이런 동향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북측의 군사동향에 대해 일일이 설명해 줄 수 없다”면서도 “현재 군은 북측의 (미사일과 관련한)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의 이런 움직임이 지난달 17일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의 ‘전면 군사대비태세 돌입’ 성명과 같은 달 30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정치.군사합의사항 무효’ 성명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분석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도 이날 미국 등의 정찰위성이 미사일 발사 준비로 보이는 북한내 움직임을 확인했으며 1~2개월 내에 발사 준비가 완료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번 미사일이 대포동 2호의 개량형일 가능성도 있으며 개량형일 경우 사거리는 1만㎞에 달할 것으로 보여 미국 본토도 사정권에 들게 된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7~8년 전부터 동창리 미사일 기지를 건설했으며 작년 말 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지에는 탄도미사일이나 로켓을 지지할 수 있는 10층 높이의 타워가 세워져 있으며 인공위성도 발사할 수 있을 것으로 정보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작년 5~6월에는 장거리미사일용으로 추정되는 로켓 엔진 성능실험을 했다.

이상희 국방장관은 작년 11월 국회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의 답변에서 “대포동 기지보다 좀 더 규모가 큰 미사일이나 위성발사체를 발사할 수 있는 기지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06년 7월5일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은 40초간 정상비행을 하다가 공중에서 부러져 발사대에서 2km 이내의 해안가에 추락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