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북아 미군재배치 대북 핵전쟁 책동”

노동신문은 18일 동북아시아지역의 미군 재배치는 대북(對北) 핵전쟁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논설을 통해 “미국은 아시아태평양지역을 저들의 이익을 위한 사활적인 지역으로, 미국의 안전보장을 위한 관건적인 지대로 선포하고 이 지역에서 힘의 정책, 전쟁정책을 적극 추구하고 있다”며 “동북아시아에서의 미군 재배치는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북)을 반대하는 핵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설은 이어 “부시 행정부의 아시아태평양 중시정책에서 기본은 동북아시아를 지배하는 것”이라며 “이에 따라 반(反) 테러전쟁 전략의 중점도 아시아태평양지역으로 옮겨지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