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결자금 반환 확인 후, 60일내 초기조치 착수”

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사진)은 19일 개막된 6자회담에서 “핵폐기를 위한 ‘초기단계조치’ 이행은 BDA(방코델타아시아)에 동결된 자금이 전액 반환된 것이 확인된 후 60일 이내 착수하겠다”고 주장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6자회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측의 입장을 전했으나 , 나머지 참가국들은 김 부상의 주장을 합의 이행 장애로 보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은 “6자회담 나머지 참가국들은 북한이 2·13합의이후 30일 이내 개최하기로 한 5개 실무그룹회의에 모두 참석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엘바라데이 사무총장도 방북 초청하는 등 합의에 따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김 부상의 발언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 “나머지 5개국은 동결 자금이 BDA로부터 중국은행(BOC)의 조선무역은행 계좌로 옮겨지면 북한이 시간을 두지 않고 영변 핵시설 가동 중지 등 초기 단계 조치를 진행시킬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2·13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합의일부터 60일 이내에 핵폐기를 위한 ‘초기단계조치’를 시행해야 한다. 그러나 김 부상의 주장에 따르면 자금 반환 확인 후 60일까지로 ‘초기단계조치’ 이행이 미뤄지게 된다.

한편,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20일 BDA 문제는 자금 반환이 이뤄져 동결됐던 자금이 북한 수중에 확보되어야만 최종 해결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선신보는 베이징발 기사에서 “조선(북)측은 문제가 최종적으로 해결되기 위해서는 동결된 자금의 반환이 확인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1월 중순에 진행된 조·미 베를린회담에서도 미국은 조선에 BDA관련 금융제재를 30일 이내에 해제한다는 것을 담보했으나 이달말 진행된 금융제재 해재 관련 조·미실무협의와 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기간에도 제재는 해제되지 않았다”며 동결 자금 해제 시일이 지연된 것에 대한 불만을 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