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결자금 계좌 입금 동시 영변 핵시설 폐쇄”

북한 외무성은 7일 방코델타아시아(BDA) 동결자금이 자국 계좌로 입금되는 즉시 영변 핵시설을 폐쇄할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경선 북한 외무성 부대변인은 이날 평양에서 미국 APTN과의 인터뷰를 통해 “(영변 핵시설) 폐쇄는 즉각 이뤄질 수 있는 일로, 시간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미국이 BDA 제재 해제를 발표한다고 끝나는게 아니고, (북한) 수중에 돈이 들어와야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이달 말로 예정된 경의선 및 동해선 열차 시험운행에 대해 “남북한 간의 열차 시험 운행이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전에도 열차 시험 운행에 합의한 바 있으나 행사를 앞두고 보안 문제를 우려한 북한 군부의 반대를 이유로 무산시킨 바 있다.

한편, 막바지에 다다른 BDA 송금문제가 이번 주중 해결되면 6자회담의 동력을 회복하려는 다양한 조치와 행동이 취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