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돌을 이고 지고” 수해복구..장기화 예상

집중 호우로 혹심한 수마의 상처를 입은 북한에서 민.관.군이 총동원돼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지만 대부분 인력에만 의존하는 방식이어서 복구 완료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 중앙통계국이 공식 집계한 이번 수해 상황은 사망.실종 600여, 수재민 90여만명, 주택 파괴 24만여 가구, 농경지 침수.매몰 20여만 정보에 이른다.

북한은 수해 복구를 위해 군부대에 병력과 중장비 동원령을 내렸으며, 전례없이 국방위원회가 총사령탑으로 나섰다.

북한의 신문과 방송은 연일 ‘수해복구 투쟁’ 소식을 전하고 있으며 특히 조선중앙TV는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복구작업 활동을 영상으로 내보내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30일 “전 국가적, 전 사회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 속에 피해지역마다 힘찬 복구투쟁이 전개되고 있다”며 “무더기비(집중호우)로 파괴된 도로와 다리들을 복구하고 강.하천 제방과 물길들을 보강하기 위해서 낮과 밤이 따로 없이 투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조선중앙통신은 같은날 “조선(북)의 각지 일꾼과 근로자들이 큰물 피해 복구사업을 힘있게 조직 전개하고 있다”며 황해북도 신평.곡산.신계.연산.서흥군에서는 파괴된 주택과 공공건물들을 다시 세우고 침수 농경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평안남도 양덕.신양.맹산.북창군 지역에서는 끊어진 도로와 다리, 파괴된 농경지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수해 복구 현장에서 중장비가 작업하고 있는 장면은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TV 화면에선 대부분 수십에서 수백 명의 주민이 동원돼 맨손으로 돌을 나르거나 마대나 들것 등을 이용해 흙을 퍼내는 모습만 방영되고 있다.

침수된 농경지에서는 사람들이 일일이 손으로 볏 잎을 물로 씻어 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라디오방송의 보도에서도 중장비가 턱없이 부족해 ‘맨손 복구’에 나서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29일 곡산군 복구 소식을 전하면서 “손달구지에 막돌과 흙모래를 담아 싣고 내달리는 청년들, 커다란 돌을 이고 지고 분주히 오가는 사람들”이라고 전했으며 23일에는 “맹산군 일꾼과 근로자들은 수천㎥의 막돌과 혼석을 등짐으로 운반해서 차들이 통과할 수 있게 도로를 복구한 기세를 늦추지 않고”라고 보도했다.

또 재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7일 저수지 둑이 붕괴해 마을 전체가 통째로 사라진 강원도 이천군 복구현장을 다루면서 “제방과 잇닿아 있는 평지 일대에서는 수백 명의 주민들이 강안(江岸) 정리작업을 다그치고 있었다”며 “기계수단은 없고 손작업으로 돌 바위 등을 실어 나르며 흐르는 물을 막고 있었다”고 서명했다.

북한 당국은 1차 수해 복구 목표 시한을 약 한 달 반의 기한을 잡아 9월 말로 설정했다.

그러나 복구 작업용 중장비가 부족하고 재건에 필요한 시멘트와 강철, 기름 등 물자가 모자라 복구작업은 이중고에 시달릴 수 밖에 없다.

북한은 지난 18일에 이어 21일에도 수해 복구를 위한 시멘트와 철근 등 자재.장비 지원을 남측에 거듭 요청했으며 중국은 북한에 수해복구용 마대 1만 개를 긴급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신보는 북한 지방 대부분이 막대한 피해를 입어 평양 이외에 어느 지역도 다른 지역을 도와 줄 형편이 못된다며 “현재 시, 군 단위에서 추진되고 있는 복구작업은 장기성을 띨 것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