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돌발 요구로 남북경추위 파행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제13차 회의가 북측의 예상치 않았던 요구로 인해 파행 운영되고 있다.

북측은 회의 이틀째인 19일 오전 9시20분께 남측에 식량차관제공 합의서 초안과 공동보도문 초안, 기조발언문을 제1차 전체회의 전에 미리 보여달라고 요청, 남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우리 측 회담관계자가 전했다.

북측은 이에 기조발언문만이라도 달라고 수정 요구했지만 남측은 역시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당초 오전 10시부터 고려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차 전체회의는 오후 3시20분 현재까지 개최되지 못하고 있다.

이를 두고 회담장 안팎에서는 남측이 북핵 2.13합의 이행과 쌀 지원을 연계하려는 의도를 내비치자 북측이 쌀 지원에 대한 확약을 받고 회담에 임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남북회담이 입장 차 등을 이유로 다소 지연되는 경우는 드물지 않았지만 양측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는 1차 전체회의가 이처럼 수 시간 늦춰진 것은 이례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