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돌발행위 막으려면 평양에도 러시아 가스 공급해야”

남·북·러 가스관 사업 추진 시 북한의 돌발적인 가스 공급 차단을 막기 위해 평양에도 가스 공급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종만 배재대학교 러시아학과 교수는 20일 (사) 남북물류포럼이 주최한 조찬간담회에서 “북한도 가스관을 통해 전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가스 파이프는 김포나 인천을 거쳐 평양 쪽으로 들어가게 해야 하고 (가스 공급을 결정하는) 꼭지도 남한 쪽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러 가스관 연결은 한국이 저렴한 가격의 가스를 안정적·장기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의 ‘가스관 차단’이라는 돌발적인 요소 때문에 사업 현실화에 대한 의견들이 분분하다.


한 교수는 이 같은 돌발적인 요소를 제어하기 위해 가스관 꼭지를 남한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Y자형과 J자형 파이프 라인을 건설해 ‘가스관 꼭지’를 우리 쪽에 둔다면 북한의 돌발성을 제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Y자형·J자형 가스 파이프 관은 둘 다 남한을 경유해서 개성·평양으로 들어간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Y자형은 수도권을 통해서, J자형은 동해안·보성·삼척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간다는 차이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 교수에 따르면 러시아는 현재 100년 이상 천연가스를 채취할 수 있는 가스원전을 발견했다. 특히 러시아는 송유관을 통해 한국이나 중국에 천연가스의 20~30%를 수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보면 러시아와의 가스라인 연결은 통일 편익을 극대화 시킬 것”이라면서 “한국은 안정적인 공급원을 확보함과 동시에 가스 공급원을 다양화 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가스관 통과료·가스관 건설에 대한 인건비가 북한 WMD 개발에 전용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그래도 이 같은 사업이 북한 사회에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