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돈 앞에서 ‘출신성분’ 아무 의미 없어”

북한판 카스트 제도 ‘출신성분제’가 부(富)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점차 약화되고 있다고 AP통신이 전문가, 탈북자 등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출신성분제는 김일성이 1950~60년대 자신의 지지자들을 보상하는 한편 ‘잠재적인 적’들을 격리시키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전체 인구를 ‘핵심·동요·적대 계층’ 등 출신 성분에 따라 3개 계층으로 분류해 차별한다.

AP통신은 최근 북한 사회에서도 돈의 중요성이 점차 커짐에 따라 이 같은 신분 제도가 점차 약화되고 복잡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 있을 당시 군인에서 기업가로 변신했다는 한 탈북자는 “출신성분이 문제가 되지 않는 분야가 바로 비즈니스”라면서 “돈을 벌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성분’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통신에 따르면 여전히 북한 대부분의 주민은 외국인을 만나거나 인터넷을 접하지 못하고 있지만, 중국이나 싱가포르로 쇼핑 여행을 떠나는 ‘경제 엘리트’들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더불어 좋은 대학을 들어가거나 정부 기관에 취직하기 위해 돈을 주고 ‘신분 세탁’을 하는 사람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통신은 북한에서 부의 영향력이 막강해지고 성분제가 복잡해지고 있다고 해서 과거에 비해 평등해진 것은 아니라면서, 북한에선 돈을 벌기가 쉽지 않고 뇌물을 주고 신분을 세탁할 경우 적발될 위험도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