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돈과 식량 때문에 對南 ‘구애’ 공세”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을 위해 서울을 찾은 북한 조문단 일행이 이명박 대통령을 접견한 소식이 해외 언론에 비중있게 다뤄지고, 최근 북한의 유화정책이 달러와 식량 원조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도 잇따르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는 24일(현지시간) 기사를 통해 “북한이 김 전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유연한 자세로 돌아선 것은 결국 ‘돈과 식량’ 때문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가장 분명한 메시지는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통해 이명박 정부 이전에 이뤄졌던 자금과 식량지원이 재개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세계를 상대로 예측 불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 북한의 전략일 수 있다”며 “가장 약한 패를 쥐고 있는 북한의 입장에서는 예측 불가능성이 에이스에 가장 가까운 패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도 이날 “북한이 최근 억류된 미국 여기자들과 개성공단 근로자를 석방하는 등 한국과 미국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는 배경이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지는 않지만, 그 이유 가운데 하나는 ‘식량난’ 때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북한은 현재 국민 2천350만명 가운데 37%가 식량난에 허덕이고 있음에도, 올해 초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유엔기구의 식량배급 행위를 봉쇄했으며, 최근에는 대규모 홍수사태까지 발생해 식량문제가 더욱 심각해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은 취임 초 북한에 대한 식량과 비료의 대규모 무상지원과 같은 ‘햇볕정책’의 변화를 시도했다”면서 “북한에 전달되는 구호물자의 투명성이 보장돼야만 대북식량지원 프로그램을 재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억류 미국 여기자들과 개성공단 근로자 석방, 군사분계선 육로통행 제한조치 해제 등 이른바 ‘구애 공세’에 나서고 있다”며, 이를 통해 남한의 대북 지원 재개를 꾀하려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최근 일련의 북한 움직임은 지난 8개월 동안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전면전 불사와 같은 위협 등 수위를 높여온 도발적이고 호전적인 태도가 완화된 것”이라며 “이는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18개월 동안 보여온 모욕적 언동과 무력적 위협에서 물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