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독재자 김정일’ 美 보고서 건방지고 이기적”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최근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자유·민주주의 신장 보고서’에 대해 “건방지고 이기적인 문서”라고 비난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최근 미국 국방부는 ‘자유·민주주의 신장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군사 국가로 독재자 김정일의 지배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 국무부는 2008년 ‘자유 및 민주화 추진 보고서’라는 것을 발표했다”며 “자기의 국내법에 따라 만들어낸 독선적인 문서장에서 미국은 우리에 대해 ‘폐쇄’니, ‘고도로 군사화된 사회’니, ‘독재국가’니 하고 악담을 늘어놓았다”고 반발했다.

대변인은 최근 발표된 보고서의 내용은 “건방지고 이기적인 문서”라며 “이는 미국이 세계 각국에 북한에 대한 헛소리를 퍼트리려는 행위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 측의 이러한 행위는 그들이 제창하는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조미(美-北)관계 개선’이라는 것이 과연 진심에서 나온 것인지에 대하여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하고 있다”며 “미국의 이번 처사는 우리를 심히 자극하고 더욱 각성하게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는 미국의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할 것이고 우리의 사회주의 제도를 비방하고 어째(어째 해)보려는 온갖 시도에 선군정치를 더욱 강화하는 것으로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