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독수리 연습’ 맹비난…”분노, 위협 판단은 오산”

한미 ‘키 리졸브’ 훈련을 맹비난해온 북한이 ‘독수리’ 연습에 대해서도 “우리에 대한 극악한 도발이고 우리의 경고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3일 서기국 보도에서 “강력한 항의 규탄과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은 남조선에서 키 리졸브 합동군사연습에 이어 독수리 연습을 더욱 미친 듯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키 리졸브’ 훈련은 지난 21일 종료됐으며, 한미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 연습은 지난 1일 시작돼 내달 30일까지 이어진다.


조평통은 “이 세상에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처럼 수십만의 대병력과 핵탄과 실탄을 장비한 최신 핵전쟁수단을 총동원해 남의 문전에서 무려 두 달 동안이나 상대방을 반대하는 전쟁연습을 벌리는 그러한 실례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미국과 괴뢰패당이 일으키는 새 전쟁 도발에 전면전쟁으로 대답해 나설 것이며 선제타격도 불사할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했다”면서 “말로 하던 때는 이미 지나갔다. 우리는 힘에는 힘으로, 정밀 타격에는 초정밀 타격으로, 핵에는 핵으로 맞받아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의 멸적의 기개와 분노를 한갖 위협으로 판단한다면 그처럼 어리석은 오산은 없다”며 “경애하는 원수님 시대에 절대로 흐지부지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