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 영향으로 한반도 평화지수 하락

지난해 천안함·연평도 사태로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면서 남북한의 평화 지수가 크게 하락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국제관계를 연구하는 기관인 경제·평화연구소(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가 25일 펴낸 ‘세계평화지수 2011’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154개국을 대상으로 한 ‘평화로운 나라’ 순위에서 남한이 1.829점으로 50위, 북한이 3.092점으로 149위를 기록했다.


2009년 보고서에는 남한이 1.627점으로 33위, 북한은 2.717점으로 131위였고, 2010년에는 남한이 1.715점으로 43위, 북한은 2.855점으로 139위였다.


남북한의 평화지수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것은 북한의 2차 핵실험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사건 등으로 한반도의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평화지수는 무기수출, 폭력범죄의 정도, 전쟁 사상자, 죄수 규모, 잠재적인 테러 공격 위험 등 23개 지표에 대해 1~5점을 매겨 산출된다. 1에 가까울수록 평화로운 상태임을 나타낸다.


보고서는 “지난해 3월 천안함 사건과 11월 연평도 사건으로 인해 남북한간 대치상황이 빚어지면서 북한이 주변국과의 긴장관계를 보여주는 지표가 최악수준인 5로 치솟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에서 살인 및 폭력 범죄가 늘고 공개처형이 최소 60건으로 3배 증가하는 등 정권에 의한 폭력과 잔학성이 크게 증가했다는 확인되지 않는 보도도 있다”면서 “강도, 인신매매, 중국 휴대전화 불법사용, 미국 달러화 불법 소지 등의 범죄도 늘었다”고 분석했다.


한국의 경우 주변국과의 긴장 관계를 보여주는 지표가 4로 높아졌고 군사력 부문(4점), 인구 10만명당 중화기 규모(2.5점)도 평화지수를 산출하는데 부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전체적으로 테러와의 전쟁에 불구하고 잠재적인 테러 가능성이 증가하고 폭력 시위 등이 늘면서 세계 평화지수는 3년 연속 악화된 것으로 평가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