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 대비, 동해 뱃길도 변경

항공기에 이어 부산~러시아 극동지역간 선박 항로도 변경된다.

국가정보원 부산지부와 해군작전사령부, 부산본부세관, 부산해경, 선주협회 등 12개 관계기관과 업체는 6일 오후 부산항 종합상황실에서 `부산항 테러 및 보안대책회의’를 열고 동해의 북측 영해 인근을 지나는 민간선박에 대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 항로를 변경키로 했다.

이날 회의는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한미합동군사훈련 `키 리졸브’를 이유로 `북한 영공을 지나는 민간 항공기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 동해를 지나는 선박도 안전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열렸다.

회의 참여기관과 업체들은 우선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동해해운 소속 `현대스트레이트호’ 등 부산과 러시아 극동지역을 정기적으로 운항하는 9개사 13척의 컨테이너선의 항로를 북한의 위협이 해소될 때까지 변경키로 했다.

이들 정기선은 그동안 부산~러시아 극동지역간 최단 항로인 북측 동해 영해와 접한 항로를 이용해 왔으나 당분간 북한의 동해 영해와 멀리 떨어진 일본 영해를 지나는 항로로 우회하게 된다.

또 유사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각 기관과 업체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부산항 종합상황실과 공군 5전투 비행단, 해군작전사령부간 핫라인을 설치키로 했다.

이와 함께 부산항 5개 유관기관 합동특별대책반을 편성해 항만 내외곽 경계 및 순찰을 강화하고, 한미합동훈련을 위해 11일 입항할 예정인 미항공모함 스테니스호에 대한 보안활동도 강화키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