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적 행동에 책임 있는 태도 보여야”

한·미 양국은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남북 간 비핵화 대화가 우선돼야 하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입장은 16일 재확인했다. 또 양국은 도발행위에 대해 북한의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이날 저녁 서울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한미 양국의 이 같은 공동입장 표명은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북미대화→6자회담’으로 이어지는 북·중의 ‘3단계’ 대화제의에 대한 공식 대응이다.


북한의 남북대화 제의 자체는 긍정 평가하면서도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행동이 제시돼야 6자회담 재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 당국자는 “한국은 남북대화가 통과의례가 돼서는 안 되면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또 북한이 천안함·연평도 사건 등 도발적 행동에 대해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이는 지난해 두 사건에 대해 사과 등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며 이는 6자회담 재개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 미국이 공동보조를 취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부 당국자는 “천안함 사태와 연평도 포격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면 6자회담 재개 과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두 사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6자회담 재개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소이며 여기에 미국도 동의의사를 보여준 것”이라고 풀이했다.


양국 장관은 또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9.19 공동성명을 위반한 것으로 국제사회가 이에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한·미 FTA 비준과 전략동맹 강화 등 양국 주요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대통령은 “한·미 FTA 발효가 3년 이상 지체돼 협정이 가져올 막대한 경제ㆍ안보적 이익을 양국 국민이 누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한·미 FTA의 조속한 비준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지역과 전 세계의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과 대북 정책 공조 등을 통해 한·미 전략동맹이 한 차원 더 높은 단계로 발전돼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