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시 정치적 고려없이 초전에 강력 대응”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만약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에 대해 어떤 도발이 발생한다면 일체 다른 정치적 고려를 하지 말고 초전에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와 국가보훈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군의 존재 이유는 국가와 국민을 위협에서 지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임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나는 군통수권자로서 북한의 돌발적이고 기습적인 도발에 대해 직접 북한과 맞닥뜨리고 있는 군의 판단을 신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천안함, 연평도 도발과 핵실험에 이어서 최근에는 정전협정 백지화와 남북 간 통신선 차단, 그리고 마침내 전시 상태(상황) 돌입을 선언했다”며 “나는 현재 북한의 위협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수호하는 군인의 자세는 국가에 대한 군 지도부의 충성과 바른 마음이 강하게 발휘됐을 때 가능할 것”이라며 “군 지휘부가 흐트러져서 기강을 확립하지 못하면 지휘체계가 무너지고 국가의 안위를 지킬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의 안보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의 주권과 안보를 지키는데 우리 군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개성공단에 나가있는 우리 국민들의 안위도 잘 파악해 대내외적인 위기를 극복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