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화장애 정치·물리적 장벽 제거해야”

북한은 남북대화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대화에 유리한 분위기부터 조성해야 하며, 대화 진전에 장애를 조성하는 정치적, 물리적 장벽들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주간 통일신보(11.19)는 “민족공조를 실현하고 그 위력으로 조국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자면 북과 남 사이의 대화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그같이 말했다.

신문은 “북과 남 사이의 대화는 어디까지나 불신과 대결상태를 해소하고 민족적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통일을 실현하자는 데 근본목적이 있다”며 “북남대화는 소수 당국자들과 특정한 계급, 계층의 독점물로 되어서는 안되며 각당, 각파, 각계 각층의 의사를 모을 수 있는 전민족적인 대화로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대화 분위기와 관련, “대화 상대방을 반대하는 대규모 군사연습으로 전쟁정세를 조성하거나 외세와 공조하면서 대화상대와 대결을 격화시키는 것은 대화분위기를 해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국가보안법과 콘크리트 장벽을 거론, “북남대화의 성공적 개최에 장애를 조성하는 요인들”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