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화록 음성공개’ 주장에 “南인사 발언도…”

북한은 10일 노무현 전(前) 대통령과 김정일과의 남북정상회담 회의록(대화록) 폐기 의혹과 관련 음성녹취록을 공개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동안 방북했던 남측 인사들의 발언도 공개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괴뢰패당이 벌리는 무지막지한 담화록 소동을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우롱으로,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도발로 낙인하면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면서 이같이 반발했다.


조평통은 이어 “담화록 사건을 조작하며 전대미문의 ‘종북’ 대광란극을 벌이는 배후 조종자도 다름 아닌 박근혜”라면서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모독하고 대화협상노력을 우롱하며 미국과 함께 북침전쟁도발에 미쳐 날뛰면서 북남관계를 파국의 구렁텅이에 또다시 밀어넣고 있는 장본인도 바로 박근혜 일당”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북남 수뇌분들의 담화록이 대결광신자들에 의해 모독당하고 있는 현 사태를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담화록을 공개할 내기 한다면 우리 역시 남조선 위정자들과 특사들이 우리에게 와서 발라맞추는 소리를 한데 대해 전면 공개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한편 북한은 통합진보당 ‘종북 논란’이 제기됐던 지난해 6월에도 당시 대권 주자였던 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몽준 전 대표, 김문수 경기지사 등 새누리당 대권주자들의 친북·종북 언행을 공개할 수 있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