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학들 내세워 일본 성토 나서

북한의 교육계가 일본 성토에 나섰다.

2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평성석탄공업대학, 김종태해주제1사범대학, 함흥화학공업대학, 원산의학대학 등은 20일 각각 대일 성토모임을 개최, 학장들이 직접 나서 일본의 역사왜곡과 군국주의를 비판했다.

북한에서는 최근 지역과 산업시설별로 일본에 대한 성토모임을 잇달아 열고 있다.

이들은 역사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 식민지 지배 미화 및 지지 등 일본의 망동이 “우리 나라에 대한 일본의 재침 책동과 군국주의 야망이 도수를 넘어 위험계선에 이르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대학생들에 대해 “일본 군국주의의 침략적 본성은 변함이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고 투철한 계급적 자각과 멸적의 의지로 일본반동들에게 준엄한 복수의 철추를 안기는 심정으로 학습과 조직생활을 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종태전기기관차공장, 청진화력발전소, 평성대성편직공장 성토모임에서도 지배인들이 나와 강제징용, 조선여성의 성노예화 등 과거 일제가 남긴 고통의 상처는 ‘천추만대’가 지나도 지울 수 없을 것이라며 “일본반동들이 계속 분별없이 날뛴다면 복수심을 천백배로 폭발시켜 일본의 죄악을 총결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9월방직공장 성토모임에서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제의 압살책동에 편승해 핵문제, 납치문제 등을 구실로 경거망동 한다면 일본에 차려질 것은 파멸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