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포동2호 ‘완전실패’ 결론”

북한이 지난 5일 발사했던 탄도미사일 ’대포동 2호’는 발사대로부터 1.5㎞ 지점의 ’북한 영공’에서 폭발, 수십㎞ 이내 근해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일본 언론이 30일 일제히 보도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청은 다음달초 발표하는 조사보고서에서 대포동 2호의 “낙하 지점은 연안에서 수십㎞ 떨어진 북한 근해”라며 “발사는 완전한 실패”로 결론냈다.

북한 북동부 ’무수단리’에서 발사된 대포동 2호는 1단계가 신형 부스터(booster)이며 2단계는 노동으로 당초 400㎞ 가량 비행한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보고서는 “1단계의 연소는 40초 정도로 끝나고 2단계는 분리되지 않았다”면서 정상 가동시 연소시간이 3분 이상인 점에 근거, 발사는 완전한 실패로 결론냈다. 목표 지점에 대해서는 “태평양으로 향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정상적인 발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을 들어 특정하지는 않았다.

보고서는 나머지 6발은 모두 북한 남동부의 ’기대령’에서 북동 방향으로 발사돼 400㎞ 전후 해역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미사일의 종류는 속도와 연소 방식 등에 근거, 노동 2발, 스커드 4발로 결론냈다.

항적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6발 가운데 북한이 현재 개발중인 것으로 보이는 신형 IRBM(잠수함 발사 중거리 미사일 개량형)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스커드 가운데 “신형 스커드가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낙하 지점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분석에 충분한 항적 정보를 확보하지 못한 미사일이 있다”며 적시하지는 않았으나 “6발이 (직경) 몇㎞ 범위 안에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일본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이 포착한 미사일 항적 등 초기 정보에 미군이 지상레이더로 얻은 추가 정보를 포함, 분석한 결과를 방위청이 독자적으로 정리한 것으로 내달초 공식 발표된다.

도쿄신문은 대포동 2호가 발사대로부터 1.5㎞ 이내 지점의 북한 영공에서 폭발, 곧바로 아래로 낙하했다는 견해를 미국측이 일본에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미 정찰위성이 미사일 파편의 일부를 확인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 신문에 따르면 내달초 발표되는 보고서는 대포동 2호가 발사직후, 1단계 신형부스터의 분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폭발했지만 실패에도 불구, 이번 발사로 얻은 정보가 향후 북한의 탄도미사일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가능성은 부정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았다./연합

소셜공유